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코트 위 레이디(Lady) - 1부1장
16-01-23 20:47 6,385회 0건
코트 위 레이디(Lady)



텅 빈 체육관 아래로 몇 개의 조명만이 코트를 비추고 있는 가운데,

어려 보이지만 몸은 다부진, 배구선수 하나가 체육관을 데우고 있었다.

그녀는 높게 띄여진 공을 지그시 바라보다 한 발 한 발 힘차게 내딛으며

살짝 무릎을 굽혀 펴는 동시에 그 탄력을 이용해 훌쩍 뛰어 올랐다.

여리여리하게만 보였던 종아리의 근육들이 몸을 움직이는 동시에

오밀조밀하고 탄탄하게 꿈틀대며 그녀의 도약을 도왔다.

적당히 살집이 올라 건강해보이는 하얀 허벅지가 탄력있게 출렁거렸다.

격정적인 동작에 스포츠 브라로 단단히 감싼, 보기 좋게 봉긋히 오른 가슴마저 출렁이는 듯 보였다.

그리고 마치 무대 위 발레리나가 그러하듯 코트 라는 무대 위를 박차고 올라 우아하면서도

유연하게 몸을 활처럼 뒤로 젖히다 오른손을 번쩍 들어 떨어지는 공을 냅다 후쳐치니

순식간에 건너편 코트 정중앙으로 요란한 소리와 함께 꽂혔다.

그녀는 요란하게 코트 위로 박혔다가 이내 저 멀리 체육관 끝까지

통통 튀어가는 배구공을 한 참 바라보았다.

송글송글 솟은 땀이 하얀 솜털이 오른 얼굴과 턱선을 따라 쪼르르 흐르더니

봉긋하게 오른 가슴 위로 톡하고 떨어진다.

3시간의 맹훈련에 그녀의 저지는 땀으로 흠뻑 젖어있었다.

가쁜 숨이 턱 끝까지 차올라 퓌~하고 내쉬니 그녀는 한 결 살겠다는 표정으로 뒤를 돌아보았다.

“하..하…하… 코치님, 오늘 훈련은 이만하면 될 거 같습니다! 너무 힘들어요.”

그녀의 뒤쪽에서 무표정으로 일관하며 훈련장면을 지켜보던 코치가 끼고 있던 팔짱을 풀며 말하였다.
“그래, 효주야 고생했다. 이만 가자.”

그녀는 그 말이 들리자마자 온 몸의 근육이 일순간에 힘을 잃고 긴장이 풀리며 그 코트 위로 벌러덩 누워버렸다.

코치는 그런 효주에게 다가왔다. 그는 걱정스러운 표정이었다.

손에 들고 있던 수건을 효주의 목에 걸어주었다.

“너무 혹사하는 거 아니냐? 모든 관심과 기대가 네게로 쏟아지고 있다는 거 모르는 건 아니다만…… 적당히 해두라고, 과하면 독이 되는 법이니까.”

효주는 살짝 웃어보였다.

“안돼요, 코치님. 이렇게 라도 해야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 테니까요.”

수건으로 흐르는 땀을 닦으며 대답했다.

그랬다.

효주는 작년에 데뷔한 루키로써 의례적으로 뛰어난 실력을 뽐내며

신인으로써는 최초의 데뷔시즌 MVP에 오르면서 환상적인 데뷔시즌을 보냈다.

구단은 최고의 스타로 발돋움할 효주에게 그 해 연봉의 5배 이상으로 책정하여

올 해 놀랍고 파격적인 대우를 받고 있는 선수였다.

효주는 구단과 팬들에게 받는 기대와 관심을 너무 잘 알고 있었다.

이러하여 그녀는 단 하루라도 도저히 맘을 놓고 쉴 수가 없었다.

그 기대에 부응하려면 더욱 더 노력해야 했다.

맹훈련을 한 탓에 체육관의 천장과 조명이 흔들거리며 파도를 치는 것 같았다.

코치마저 떠나 고요한 체육관을 흐르는 정적 사이사이를 효주의 가쁜 숨소리로 채워지며

봉긋하게 오른 가슴 아래 심장이 세차게 자맥질 치고 있었다.

“하아,,,하아,,,하아,,,”

효주는 가슴 위로 손을 올렸다. 격한 움직임 속 스포츠 브라에 쓸려 단단해진 유두가

조심스럽게 느껴졌다. 그 아래로 심장이 고동치고 있었고 온 몸에 피를 힘차게 뿜어내고 있었다.

기분 좋은 고단함이 효주의 몸 구석구석을 찾아왔다.

다리의 근육들은 이만 나 좀 쉬게 내버려두라며 효주를 다그치고 있었지만 그녀는 기뻤다.

이 같은 훈련 하나하나로 인해 그녀는 한 걸음 한 걸음 더 나아간 것일 테니까.

효주는 그렇게 5분 여 간을 누워있었다.

차츰 벌겋게 달아올랐던 몸이 식어가고 땀이 차가워 지자 그녀는 상체를 일으켜 앉았다.

보기 좋게 살과 근육이 올라 매끈하고, 백옥같이 하얀 탓에 탐스러워 보이는 다리 한쪽을 굽혀

허벅지 안쪽과 종아리 근육을 주무르며 하루 고생한 다리를 쉬게 하였다.

땀이 흘러 반짝반짝 윤기가 흐르는 종아리와 허벅지가 눈에 부시듯 자태를 뽐냈다.

그렇게 주무르던 도중 효주는 체육관 정중앙에 달려있는 시계에 눈길을 돌렸다.

벌써 11시를 넘어가고 있었다.

‘아 피곤해. 빨리 씻고 가자.’

효주는 분주히 일어나 한 쪽 구석에 놓아둔 커다란 가방을 들고 코트 밖으로 천천히 걸어 나섰다.

11시가 넘어가는 시간의 클럽하우스는 한산하였다.

여전히 필요한 곳엔 은은한 조명이 군데군데를 밝히고 있었으나

막상 그 빛을 필요로 하는 사람은 효주 말곤 없었다.

창 밖을 내다보니 코치가 그의 낡은 세단을 몰며 클럽하우스를 빠져 나가고 있었다.

점차 피곤이 몰려오는 것 같았다.

눈 앞이 침침해지고 빨리 집으로 돌아가 침대 위로 몸을 눕히고 싶었다.

효주는 여러 복도를 거쳐 자신의 락커로 돌아와 입고 왔던 옷을 꺼내 가방에 쑤셔넣고서는

개인샤워룸으로 향했다.

효주가 속해있는 팀은 재정이 좋은 편이라 선수들 마다 별도의 샤워룸을 제공하고 있었다.

본인의 샤워룸에 도착한 그녀는 문을 잠그고 들어가

왼쪽에 있는 거대한 거울 앞에 서서 옷을 벗었다.

땀에 푹 절은 그녀의 무거운 저지를 벗으니 본래 옅은 회색이었던

스포츠 브라가 짙은 회색으로 바뀌어져 있었다.

“와우,,,진짜 대단하다…이 정도로 열심히 훈련을 한거지? 나는……”

그녀는 거울 속 자신의 땀에 절은 브라를 벗으며 감탄하였다.

하지만 그것보다 이목을 끄는 건 그녀의 탄탄하면서도 슬림한 몸매였다.

176cm에 달하는 그녀의 신장에 군살이라고는 전혀 보이지 않았고

운동선수 라지만 근육이 과하게 붙어있지는 않아 여성적인 매력이 물씬 풍겼고,

매끈하고 탄력적인 하얀 피부와 운동으로 다져진 환상적인 S라인 복근,

바짝 올려 붙은 복숭아 같은 엉덩이,

다리는 쫙 벌어진 골반으로부터 끝을 모르고 쭉 뻗어있어 섹시하면서도 고혹적이었다.

그 사이로 정갈하고 깔끔하게 다듬어진 음모와

더 깊은 곳 연한 분홍으로 물들어 있을 속살을 보여줄 듯 말 듯 닫혀있는 은밀한 그 곳까지.

또 운동선수의 가슴은 대체로 작고 볼품없다는 설에도 불구하고 효주의 가슴은

상대적으로 적당한, 꽉 차는 B컵 정도의 훌륭한 볼륨으로 효주의 전체적인 몸의 비율에

정점을 찍는 아름다움이었다.

아름답게 솟아오른 연한 갈색의 유두는 일품이었다.

여자 운동선수에게 가슴은 사치라고 어렸을 적부터 가슴을 붕대로 옥죄는 시대는 이미 사라진 오래라 효주는 본인 그대로의 탄탄하고 아름다운 가슴을 지킬 수 있었다.

그것에 또 얼굴은 어떠한가.

갸름한 얼굴에 오목조목한 이목구비, 솟은 콧대와 또렷한 눈동자, 고혹적으로 살짝

벌어진 입술과 그 사이로 하얀 치아……

운동으로 아무렇게나 헝클어진 머릿 결이 풍기는 은밀한 매력……

실력도 최고지만 외모와 몸매 또한 괜히 배구계의 아이돌이라 불리는 게 아니었다.

올해 21살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만큼 완벽하게 가꿔진 성숙한 조각상 같았다.

허나 본인이 봐도 반할 정도인 그 몸매, 매일 봐도 지겹지 않을 육체미를

별 것 아니라는 듯 쓱 한 번 눈길만 주더니

헤어캡과 세면도구 몇 개를 챙겨 들고 이내 샤워부스 안으로 들어갔다.

사방이 불투명 유리로 막혀있는 부스 안에서 효주는 물을 틀고,

가져온 머리끈으로 머리를 묶으려 두 손을 머리 뒤로 가져가니

효주의 부드러운 가슴과 연한 갈색의 유두가 부풀어 올랐다.

머릴 묶은 효주는 쏟아지는 따뜻한 온수에 몸을 내맡겼다.

너무도 기분 좋은 온수에 그녀는 몸이 녹아내리는 듯 하였다.

온 몸에 온수가 안 닿는 곳이 없었다. 갸름한 얼굴을 따라 흘러 깔끔하게 제모된 겨드랑이 사이로,

깊은 쇄골 아래로도 물이 고이다 넘쳐 흐르고, 등과 허리, 복근을 따라 흐르는 물줄기는

골반과 탐스런 엉덩이, 은밀한 언덕을 거치고 넘어 무릎 아래로 쏟아졌다.

효주는 부들부들한 샤워볼에 모과향 바디클랜저로 거품을 내고 몸 구석구석을 문질렀다.

이 단 한 번의 샤워로 오늘 훈련으로 지친 몸의 피로가 전부 사라지는 느낌이다.

그렇게 몇 십분을 씻고 나와 거울 앞에서 커다란 타월로 물기를 닦았다.

몸과 마음이 개운해지는 것 같다.

수분을 머금은 효주의 육체는 만지기만 해도 물이 흐를 듯 촉촉하고 부드러워 보였다.

온수를 맞다가 부스 밖으로 나오니 찬 공기에 유두가 딱딱해지는 걸 느꼈다.

그녀는 재빨리 옷가지들을 챙겨 입고 샤워룸을 나섰다.

여전히 은은한 할로겐 조명이 클럽하우스를 비추고 있었고,

효주는 은은한 정취와 개운해진 몸과 마음으로 클럽 하우스를 나섰다.






볼품 없는 글이라도
댓글 하나하나에 작가는 힘을 얻습니다.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별천지 [22세](군포)
여기 사람되게 싱숭생숭하게 만드는거 같아요 나만그런가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