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복수 대행 - 중편2장
16-03-19 21:22 2,733회 0건
잠과 기절의 애매한 공간 속에서 숙현은 문이 열리는 소리를 들었다.

[강심장이군. 이 상태에서 선 채로 잠을 자다니]

잠을 자지 않았다고 고개를 흔들려다가 저번의 기억에 멈췄다.

[자. 물을 줄 것이다. 네 입에 있는 걸 잠시 열 것이야. 소리를 지른다는 등의 내가 허락하지 않은 행동을 한다면 물을 코로 마시는 즐거움을 가지게 될 것이야.]

고개를 끄덕였다. 목이 마르다는 생각이 처음 들었다. 목이 마르다는 생각이 들자 무엇이든 마시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목이 가뭄에 밭고랑처럼 갈라지는 것 같았다.

입을 막고 있는 것에 마개 같은 것이 있었는지 입 앞에서 마개를 여는 느낌이 들었다.

마개를 열었지만 혀가 눌려있어 전혀 소리를 낼 수 없었다.

그때 무엇인가 입으로 들어오는데, 물맛이 아니었다. 차갑지만 무엇인가 찝질했다. 무엇인지 알 것 같았다.

[억억]

고개를 흔들자 입으로 들어오던 액체가 양 옆으로 쏟아졌다.

[아직 목이 덜 마른가?]]

고개를 세차게 흔들었다.

[네 오줌이라서?]

고개를 끄덕였다.

사내가 말이 없이 뭔가 덜그럭거리는 소리가 나더니 오른쪽 유두에 집게로 집히는 듯한 그러나 그것으론 표현이 안 되는 격렬한 고통이 왔다.

[허거극]

열린 구멍으로 비명이라 할 수도 없는 비명이 흘러 나왔다.

[때리고 싶지 않아. 내 손만 아프거든]

다시 왼쪽 유두에 같은 그러나 더 격렬한 고통이 왔다.

[허거거득]

[왜 이래? 이제 시작인데?]

양쪽 젖꼭지에서 느껴지는 감당하기 힘든 통증이 서서히 무뎌지고 있는데 젖꼭지가 당겨진다는 느낌이 왔다. 무언가 연결 되고 있다는 생각을 할 때였다.

[딸깍]

[하학악~~~~]

혀를 놀릴 수 없는 상태에서, 목구멍에서 가장 크게 낼 수 있는 비명이 자연스럽게 목을 타고 나왔다. 전기 충격이었다. 숙현의 몸이 자동적으로 떨리고 있었다.

[딸각]

멈췄다. 입에서 단내가 나는 것이 느껴졌다.

[넌 그래도 여자니까 좀 봐주는 거야. 봐주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니 서방 놈은 이거의 두 배 되는 전류가 흐르거든]

사내의 목소리에 뭐가 그렇게 재미 있는지 웃음이 실려 있었다.

[마신 것도 없는데 또 오줌이 나오네?]

정신을 차린 숙현의 귀에 또로록 오줌 흐르는 소리가 들렸다. 몸이 경직 됐다가 풀리니 방광으로 소변이 밀고 들어오는 것 같았다. 하지만 마신 물이 없어서 소리는 매우 짧았다..

[제대로 대답을 안 하거나 가만히 있지 않으면 또 짜릿해 질 거야. 알았나?]

[아! 그리고 혹시 몰라 말하는데, 너도 니 서방만큼 전기를 올려 줄 수 있어 잊지마.]

[시범 삼아 지금보다 한 단계만 올려주지]

고개를 가로 젖고 싶었다.

[딸깍]

[우어억!!]

[딸깔]

숙현은 아까보다 더 강한 고통에 세차게 고개를 끄덕일 수 밖에 없었다.

[하던 거 해야지?]

숙현의 느낌으로는 마개가 무엇인가로 막히는 듯 했다. 무엇이든 부으면 그대로 목구멍으로 넘어갈 것 같다는 생
각을 하고 있었고, 당연히 아까 남은 것과 좀 전에 자신에게서 나온 오줌이 들어올 것이라 각오하고 있었다.

[쏴!!]

무언가 소변 통으로 많이 쏟아지는 소리가 들렸다. 숙현은 상상하고 싶지 않은 상상을 했고 그것은 바로 현실이 되었다.

막혀버린 마개로 아까 붓다가 남은 그리고 좀 전에 나온 자신의 오줌과 지금 사내가 눈, 그것도 대단히 많고 따뜻한 오줌이 흘러 들어왔고 숨을 쉬기 위해 숙현은 그 모두를 마실 수 밖에 없었다.

[거봐 잘 마시면서 그래?]

사내는 더 이상 마실 오줌이 없자 통을 빼고 마개를 닫았다.

[영화랑 뭐가 다른지 알겠지? 넌 여기서 나갈 때가지 고문을 당할 것이고, 여기서 나가는 방법은 없다고 보는 것이 좋을 거야.]

숙현의 가려진 눈에서 고통과 죽음에 대한 공포로 눈물이 흘렀다.

[그리고 이건 시작에 불과하지.]

양쪽 젖꼭지를 집은 집게가 떨어지는 통증도 아까 못지 않다고 생각을 하는데 사내가 얼얼한 젖꼭지를 손으로 잡아 당기는 것이 느껴졌다. 그리고 아까보다 더 큰 고통이 왼쪽 유두를 덥쳤다.

하지만 마개로 막아 놓은 숙현은 비명도 지를 수 없이 읍읍 거리는 소리만 지를 수 있었다.

[집게로 찝어 놓으면 괴사 해서 잘라야 해. 아예 달아 놓는 것이 좋지]

주사를 맞는 것에 100배가 넘을 것 같은 통증이 지나가고 차갑고 미끈거리는 ‘링’이라고 생각되는 것이 끼워지는 것이 숙현에게 느껴졌다. 링을 끼우곤 차가운 액체를 부었다. 같은 고통이 밀려 왔다.

[소독도 해야 하고]

오른쪽 유두가 당할 고통에 숙현의 다리가 후들거리다가 소변 줄이 빠졌다.

[딸캉]

소변 줄이 떨어졌는데도 사내는 별 신경 쓰지 않는 듯, 오른쪽 유두에도 같은 짓을 했고 숙현은 두 번 느껴지는 고통에 기절했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아무도 없는 것 같았다.

유두의 화끈거리는 통증이 먼저 느껴지고 소변 줄을 끼우지 않고 갔는지 방광이 터질 것 같았다.

오줌도 물이라고 마시면 나오고 싶어 한다는 말이 무슨 말인지 알 것 같았다. 그리고 소변도 소변이지만 대변이 마려웠다. 소변 줄을 끼고 있을 때는 바로 바로 나와주어서, 참을 수 있었지만 방광이 누르자 점점 더 강한 변의가 느껴졌다.

참아야 한다는 생각과 계속 참아봤자 무슨 소용이 있느냐는 생각이 교차하며 다시 몸이 떨려오기 시작했다.

[좋아 거기까지!]

사내가 있었다.

숙현은 사내의 발자국 소리를 들으며 또 어떤 일이 벌어질까 공포가 밀려왔다.

[앞, 뒤로 죽겠지?]

사내는 숙현의 상태를 모두 아는 것처럼 물어왔다.

세차게 고개를 끄덕였다.

[먼저 소변 줄을 채워주겠다. 그 동안 싸거나 하면 알지?]

사내는 유두에 달린 고리를 팅겼다.

다시 숙현이 세차게 고개를 끄덕였다.

두 번째여서 그런지 아니면 다른 고통이 무서워서인지 참을 수 있을 정도의 고통이 아랫도리를 지나갔고 고통이 끝나자 세차게 오줌이 흘러나오는 소리가 들렸다.

[거봐. 들어가면 나오잖아]

[또 나올게 있지?]

사내는 대답을 기다리지도 않고 항문 쪽으로 손을 가져갔다.

숙현은 항문에 무엇인가 발라진다는 것을 느끼며 예상 되는 고통에 엉덩이에 힘이 들어갔다.

[힘 빼. 찢어져]

처음엔 손가락 같았다. 다음엔 알 수 없는 물건이 들어와 액체를 넣었고 그 다음엔 고무 호수 같은 것이 연결 되었다.

사내는 아주 정성을 들여 허리에 무엇인가 채우는 것 같았다.

[이제 오줌처럼 똥도 마음껏 나올 거야]

아까 들어온 액체가 관장약이었던 듯 참을 수 없는 변의가 몸을 휘감았다.

항문에 힘을 주고 싶은데 힘을 줄 수 없었고 그대로 나오며 구린내가 진동하기 시작했다.

‘설마 저것도 먹이는 건 아니겠지?’

숙현에 생각에 대답이라도 하듯 사내가 말했다.

[걱정 마. 오줌은 주겠지만 똥은 주지 않을 거야. 똥독 오르면 재미도 없이 디져. 그러니 실컷 싸.]

사내는 숙현이 대변 보는 것을 지켜보는지 잠시 아무런 인기척이 없다가 마개를 열었다.

[이게 더 시원하게 해줄거야.]

이미 시원해지고 있는데 뭘까?

숙현은 예의 오줌과 같이 들어오는 미상의 알약을 넘겼고, 어렴풋이 예측한 예상은 또 들어맞았다.

알약이 넘어간 것을 확인하자 사내는 입안으로 약간의 물을 계속 부었다.

소화기관 전체를 느낄 수 있을 정도로 격통이 흘렀다.

뱃속에 있는 것은 모두 다 끄집어 낼 것 같은 격통이 흐르면서 앞 뒤로 계속 흘러나오고 있었다. 신기한 건, 사내가
계속 오줌과 물을 먹이는데, 뒤쪽이 점점 묽어지니 앞에서 별로 나오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이제 물 밖에 안 나오네. 좋아 여기까지]

숙현이 뱃속에서 계속 물이 흐른다고 느껴진지 한 시간 정도 지나자 사내가 입에 꼽은 호스 등을 빼 주었다.

[계속 나올 거니까 시원하게 싸라고]

숙현은 위장을 휘젓는 통증과 계속 뒤로 흐르는 느낌에 점점 기운을 잃다가 다시 기절했다.

그리고 지금이다.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여린신걸 [24세](경기 수원)
성격은 명랑/쾌활하며 키는 164,원하는 만남은 섹스파트너를 원해요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