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심장이 멎을 것 같은... - 20부
16-03-26 10:13 7,646회 0건
은정씨네 창문을 작업하고 있는 가운데 정해와 그 개자식이 자신의 트럭을 몰며 떠난다.

“우리 다녀올게~”
“응, 언니. 빨리 오세요!”
“출발!”
“부우웅~”

찝찝하다. 저 둘이 과연 아무 일 없이 읍내를 다녀올까. 나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긴 한거야? 정해야... 넌 정말... 나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 거니?!

“빠드득!”
“악!”
“형... 형부!”

잠시 딴 생각을 했다. 안전제일이란 네 글자를 머리에 상기시키며 작업을 해야 했는데 무리한 작업을 하다 한 쪽 손에 피가 나기 시작했다.

“괜... 괜찮아요.”
“형부, 피가 많이 나요. 조심하시지...”
“붕대... 붕대가 없나요?”
“붕대는 무슨... 빨리 병원에 가야하지 않을까요?”
“괜찮아요. 이정도 쯤...”
“......”

나의 피를 보고 놀란 은정씨가 수건을 한 장 들고 와 내 손을 감싸며 걱정스런 표정을 짓는다. 무릎을 꿇고 앉아 있는 내 앞에 꿇어 앉아 내 손에 흐르는 피를 지혈시키는 은정씨를 처음 본다. 처음 본다는 말은 정말 가까이 앉아서보는 은정씨의 얼굴이다. 지난번에도 말했지만 은정씨는 우리 정해와 너무나도 닮았다. 마치 쌍둥이 인 것처럼 혼돈이 될 정도로 닮았다. 그런 은정씨에게 정해의 모습이 보였고 나도 모르게 은정씨에게 다른 매력을 느끼고 있었다.

“부우웅~”
“수남 오빠와 함께 이렇게 여행을 오게 될 줄은... 몰랐어요.”
“저도 그래요. 제수씨와 함께 여행을 오다니...”
“아침에 우리 오빠가 전화해서 많이 놀랐죠?”
“깜짝 놀랐죠. 그런데 더 놀란 것은 제수씨가 여행을 가자고 했다는 말에 잠이 확 깨더군요.”
“훗... 모두 좋아할지 알았어요.”
“만일 은정씨를 빼고 우리 셋만 왔다면 덜했을 건데.”
“뭐에요? 그 말뜻은?”
“아, 아니에요. 전... 제수씨와 함께 이곳에 있는 게 너무나도 좋아요.”
“사실... 무서워요. 우리의 관계를 병철 오빠가 알면... 정말 끔찍하잖아요.”
“그래서 싫으세요?”
“뭐가요?”
“제가요. 제가 병철이 보다 싫으세요?”
“오빠도 참... 그런 질문이 어디 있어요.”
“듣고 싶어요. 저보다 병철이가 왜 더 좋은지.”
“수남 오빠, 지금은 저와 단 둘이 있잖아요. 그런 질문... 곤란해요.”
“하하하! 제수씨는 이렇게 튕길때가 제일 매력적이야.”
“정말요? 그럼... 어디가 그렇게 매력이 있는데요?”
“제수씨요?”
“네.”
“음... 그 매력적인 부분을 설명해 드릴까요?”
“말해 주세요.”
“그럼... 잠시 차를 세워야 하는데...”
“......”
“끼이익.”
“제수씨가... 아니, 정해씨의 매력적인 부분은...”
“오... 오빠...”

차를 사람들의 왕래가 적은 작은 오솔길 옆으로 주차한 수남이 정해의 입술을 훔치고... 가슴에 손을 올리며 옷 사이로 투박하며 큰 손을 집어넣어 정해의 가슴을 주무른다. 정해는 아무런 저항 없이 수남의 손길을 받아들이고... 어느새 정해가 입고 있던 바지와 팬티를 한 번에 벗긴 뒤 자신이 입고 있는 바지를 벗어 던진다. 정해의 배 위로 몸을 올려놓은 뒤 살짝 벌어진 정해의 허벅지 사이로 수남의 물건이 비집고 들어선다.

“하아...”
“정해씨...”
“으음...”

별다른 애무가 없어도 정해의 그곳은 이미 촉촉한 물로 흘러나오고 있었고 수만의 딱딱한 물건을 쉽게 받아들이고 있다. 정해의 입술이 수남의 입술을 집어 삼킬 듯 덮어지며 뜨거운 혀가 서로의 입속에서 허우적거린다. 흔들리는 트럭은 너무나도 뜨겁기만 했다...

“형부, 지혈이 잘 안 돼요. 어떻게 하죠?”
“......”
“119라도 부를까요?”
“은... 은정씨.”
“네?”
“......”
“형부... 왜 그렇게 쳐다... 보세요?”
“꿀꺽...”
“형... 형부?”

모르겠다. 정말 모르겠다. 왜 그런 생각이 들었는지. 그냥... 본능이라고 표현해야 할까. 상대는 수남이와 잘 엮어질 지도 모를 여자다. 아니, 수남이와 교제를 할 수도 있는 사람이다. 그렇다면 나에게서 빼앗아간 정해를 대신해 내가 위로를 받을 수도 있지... 않을까...

“형부? 웁!”
“쭙쭙쭙...”
“형... 웁... 형부... 웁웁...!”

막무가네로 은정씨의 입술에 내 입술을 덮었다. 저항하는 은정씨의 두 손을 내 한 손이 잡고 있는 가운데 은정씨의 저항은 속수무책이었다. 그렇게 몸싸움을 벌이던 중 은정씨를 마루 바닥에 넘어트리고 두 팔을 제압한 뒤 그녀의 위로 올라탔다.

“꺄아아... 형부... 웁... 안... 안 돼요...!”
“은정씨... 제발... 제발...”
“형부...!”

나를 거부하는 은정씨의 상의를 벗기며 귀엽고 앙증맞은 가슴이 브라에 가려 있는 것을 확인한다. 턱으로 브라의 틈을 공략하며 살포시 튀어나온 유두를 물었고 은정은 흐느끼고 있었다. 손을 밑으로 내려 은정씨가 입고 있는 치마 사이로 손을 넣었고 팬티를 벗겨내자 허리까지 올라간 치마 밑으로 하얀 속살이 자태를 뽐내고 있다.

“형부... 제발... 제발 그만...”
“은정씨...”
“흑흑흑...”

흐느끼는 은정씨의 얼굴을 뒤로하며 고개를 밑으로 숙였다. 까맣게 있어야 할... 은정씨는 음모가 없다. 은정씨의 음부는 겨울철 민둥산과 같았다.

“헉헉...”
“형부...”
“은정씨...”
“제발... 제발...”

울고 있는 은정씨의 얼굴을 보자 내가 지금 뭘 하고 있는 건지 납득할 수 없었다. 잠시 헛된 망상과 욕망으로 정해의 후배를 욕심내고 있다는 사실에 부끄러워졌다. 나도 모르게 은정씨를 제압하고 있던 손의 힘이 풀린다. 은정씨는 훌쩍이며 나를 벗어나 마루 한 편으로 몸을 가린 채 앉아 있다.

“......”
“저에게... 왜 이러세요?”
“미... 미안합니다. 정말로... 정말 미안합니다.”
“형부... 이러시면 안 돼죠. 언니도 있고... 더군다나... 수남 오빠도...”
“수남이...”

은정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마당으로 향했고 나는 그 자리에서 무릎을 꿇은 채 앉아 있다. 손에는 아직도 지혈이 되지 않은 상처에서 피가 흐르고 있다. 내 손에서 흐르는 피는 은정씨의 옷에 잔뜩 묻어 있기도 했다. 은정씨가 마당에 있는 수돗물로 몸을 닦아내기 시작하고 옷에 피가 묻어 있는 것을 확인한 뒤 작은 방으로 들어가 문을 잠근다.

“젠... 젠장... 어쩌자고...”

모든 게 무너지는 듯한 기분이다. 은정씨가 정해와 수남이 돌아와 나의 만행을 말하기라도 한다면... 내가 은정씨에게 한 짓이 모두 밝혀지기라도 한다면... 아...

“여... 여기...”
“응?”

고민을 하던 나에게 은정씨는 다가와 깨끗한 수건 한 장을 건넨다. 천천히 고개를 들어 은정씨와 눈이 마주치고 은정씨는 곧바로 내 눈을 피하며 말을 한다.

“언니 오면 없던 일로 할게요. 형부가... 잠시 이상했다고 생각할게요. 우선... 우선 그 피부터 이 수건으로 닦아 내세요.”
“......”

어느새 다른 옷으로 갈아입은 은정씨가 나에게 다가와 수건을 건네며 말을 했고 부끄러운 듯 표정을 지으며 나를 똑바로 쳐다보지 못한다. 고맙기도 했다. 이 일을 모두 덮어준다는 말... 은정씨에게 수건을 건네받기 위해 손을 뻗었다. 그러다 은정씨의 손이 나의 손에 닿았다. 전혀 의도치 않은 상황이었다. 은정씨의 손이 내 손에 닿자 은정씨가 나를 쳐다보며 아무런 대꾸도 하지 않는다.

“은... 은정씨.”
“형... 형부...”

다시 한 번 은정씨의 손을 잡았다. 이번에 잡은 손은 조금 전 완력으로 잡은 내 손이 아닌 자연스러운 행동이었다. 은정씨의 손을 잡고 내 쪽으로 잡아 당겼고 은정씨는 힘없이 나에게 쓰러진다.

“형부, 아무 말도 하지 마세요.”
“......”
“그냥... 그냥...”
“은정씨...”
“쭙쭙쭙...”

누가 먼저라고 할 것 없이 우리는 서로의 입술을 훔쳤고 내 무릎을 베고 누워 있는 은정씨의 입술과 혀를 공유하고 있다. 나의 한 손은 이미 가슴 위에 올려 진 채 달콤한 키스를 나누고 있었고 은정씨의 한 손도 나의 바지 지퍼를 찾으며 물건을 찾기 시작했다.

“우리 정말... 이렇게... 해도 될까요?”
“끄덕...”
“우리 정말... 아니, 제가 정말... 은정씨에게... 이래도 될까요?”
“끄덕...”
“은정씨... 아...”
“형부...!”

은정씨 위로 몸을 옮겨 다리를 벌린 채 그녀의 은밀한 곳을 찾아 나의 물건이 삽입을 시작했다.

“허어억...”
“으윽... 은... 은정씨...”
“아아아...”

내 목을 꼭 껴안은 은정씨의 뜨거운 체온이 느껴진다. 나의 물건을 꽉 물고 있는 그녀의 구멍이 느껴진다...

“허억... 으윽... 오... 오빠...!”
“헉헉... 헉헉... 정해씨...”
“좋... 좋아요... 아... 너무 좋아... 꺄아아~!”

정해와 수남도 절정을 향해 달리는 모습이다.

---------------------

어제는 하루종일 술병이 나서 연재를 할 수 없었습니다. 댓글로 말씀드렸듯이 이 작품의 실제 주인공과 술을 새벽까지 마셨드랬죠... 아직도 제 소변에는 술냄새가 가득하다는...ㅡㅜ
제보자와 만나 1차, 2차까지 마시고 3차를 마시던 중 우리는 많이 취해 있었고 본격적인 이야기를 진행하였습니다. 자초지정을 설명하고 현재 이런 상황이다~ 라고 운을 때니...

사연남 : 정말? 내 이야기로 소설을 쓰고 있다고?
나 : 응. 재미있는 일화이고 해서.
사연남 : 누가 남의 사생활을 그렇게 폭로하래?
나 : 등장인물은 모두 가명이고 배경도 어느정도 블라인드 쳐 놨어. 그냥 스토리만 흘러가게 글을 썼어.
사연남 : 나 얼마 줄거냐?
나 : 뭘 줘?
사연남 : 내 이야기면 그걸로 돈 버는거 아냐?
나 : 지랄하고 있네. 돈이라도 나왔으면 좋겠다!
사연남 : 적당히 해. 사실에 입각해서 잘 해. 너는 누구보다 그때 일을 잘 알고 있으니까.
나 : 그럼 본명 공개해?
사연남 : 미친새끼!
나 : ㅋㅋㅋ 그냥 사실대로 글을 써도 되겠지? 물론 나의 창작으로 살짝 살짝 넌지 모르게 말이야.
사연남 : 마음대로 하셔~

그래서 사전에 작성된 분량을 전부 수정없이 게시하려 합니다. 그냥... 실제 있었던 사건과 일들을 기록하는게 가장 리얼리티할 거란 판단에서 입니다. 재미있게 읽어주세요~!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어마나 [29세](제주)
힘 좋은 동생?애인?찾습니다,자신 있으시면 연락주삼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