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나의 항문 성교 - 단편
16-01-23 20:40 4,570회 0건
나에게는 이른바 섹스 파트너가 있다. 인터넷을 통해 만난 그와는 월 2회 정도 서로가 원하는 것을 3시간 정도 즐긴다.

얼마 전에 우리는 항문 성교에 도전했다.

나에게는 처음이지만 그는 두 번 정도 경험이 있다고 했다. 그에 따르면 두 번째 상대는 항문 성교 과정에서 엄청난 쾌감을 느끼면서 침까지 흘렸다고 했다. 그 모습을 상상하며 나도 짐짓 기대했다.

항문 성교 경험은 없지만 그가 내 항문을 몇 번 애무한 적은 있다. 대개 음부 애무나 성기 삽입 과정에서 항문 애무가 있었지만 나는 그런 행위를 즐겼다. 그는 손가락으로 내 항문에 삽입했을 때 의외로 매끄럽게 들어갔다.

"괜찮겠어? 손가락과 자지 굵기는 전혀 다른데 말이야."라며 그는 웃으면서 나에게 겁을 주었지만 나에게는 항문 성교에 대한 공포심이나 불안감보다는 호기심이나 기대감이 컸다.

우리는 늘 정해진 러브 모텔에서 만난다. 우리가 자주 가는 러브 모텔은 벽이 얇아 옆 방에서 나오는 신음 소리가 잘 들린다. 그 날도 옆 방에서 여자의 격한 신음 소리가 났다. 여자가 여고생인지 여대생인지는 몰라도 여리면서도 높은 신음 소리를 내면서 "하악하악... 그만... 그만..."이라고 애원했다.

우리는 흥분했다. 허둥지둥 샤워를 마치고 플레이에 돌입했다.

침대 위에서 개처럼 엎드린 채 나는 엉덩이를 들자 그는 두 손으로 내 엉덩이를 잡아 누르곤 두 다리를 좌우로 크게 벌렸다. 내 음부와 항문이 드러났다.

"벌써 보지가 질퍽질퍽하네." 그는 그렇게 중얼거리면서 내 엉덩이에 얼굴을 묻었다. 그는 벌렁거리는 내 음부에 혀를 내밀어 혀끝을 빠르게 굴렸다.

"으흑... 앙앙..." 나도 모르게 신음을 내뱉었다.

쾌감에 내 상체는 심하게 요동치면서 내 허벅지 사이로 뜨거운 액체가 흘렀다. 내 음부는 벌써부터 흥건했다.

"하악하악... 미치겠어..."

그는 자신의 성기를 내 음부에 대고 문질렀다.

그는 자신의 성기에 내 애액을 바르곤 귀두를 내 항문에 바짝 대었다.

"어때? 숨을 크게 들이키고 시간을 두면서 천천히 내뱉어." 그가 말했다. 나는 그의 말에 따랐다.

엎드린 채 크게 심호흡을 하고는 예민해진 입에서 조금씩 내뱉으려는 순간 항문에서 강한 압박감을 느끼자 나도 모르게 숨을 멈추고 말았다.

"헉!"

그가 내 항문에 굵고 딱딱한 성기를 삽입하려는 순간 내가 온몸에 힘을 주자 항문을 벌릴 수가 없었다.

"입을 벌린 채 숨을 내뱉는 것에 집중해."

나는 다시 그의 말에 따랐다.

"읍!" 나는 심호흡을 한 뒤 입을 벌린 채 천천히 숨을 내뱉었다. 그러자 항문에서 겨우 힘이 빠지는 순간 그의 성기가 내 항문으로 들어오는 것을 느꼈다.

"우욱... 참아... 조임이 진짜 죽여주네."

그는 쾌감을 내뱉었지만 나는 내 항문을 마치 커다란 마개로 막은 듯한 느낌 때문에 혼미해지면서 소리조차 낼 수가 없었다. 직장 부근에 막힌 그의 성기는 마치 크고 굵은 변과 같은 느낌이었다. 배설 직전의 변을 힘겹게 참으며 변이 새지 않도록 마개로 막아놓은 듯한 기분이었다. 내 항문 안에서는 그의 성기를 변으로 인식했는지 변의가 느껴졌다. 항문에 힘을 주어도 아무 것도 배설할 수 없는 듯한 느낌이 괴로웠다. 온몸에 식은 땀이 흘렀다.

"이제... 그만..."

그는 내 말을 무시하고 허리를 움직이기 시작했다. 성기가 내 항문과 직장 사이에서 움직였다. 항문 성교는 성기가 안으로 들어갔다 빠지는 찰나에 엄청난 쾌감을 느낀다고 한다.

배설할 때의 쾌감이라고 할까? 참고 참았던 변을 배설할 때 느끼는 쾌감은 누구에게나 있을 듯하다. 그의 성기가 내 직장에서 움직일 때마다 나는 배설할 때와 같은 쾌감을 느꼈다. 실제 배설할 때 쾌감과 다르다면 그 쾌감이 계속 이어진다는 것. 일반 성교에서 느끼는 쾌감과는 전혀 다른 쾌감! 나는 성적인 쾌감이라기보다는 동물적인 쾌감이라고 생각했다.

정신이 돌아오자 내 입에서는 침이 흐르면서 짐승과 같은 소리를 내고 있었다.

"아아... 이제 그만..."

그러나 그는 사정하기 위해 내 직장 깊숙하게 성기를 박았다. 어느 순간부터 그의 허리 돌림이 격렬해지기 시작했다. 사정의 순간이 임박한 듯했다. 그럴수록 항문에서 느껴지는 쾌감이 더욱 통증을 압도했다.

"우욱!" 그는 고개를 뒤로 꺾었다. 맥박치던 그의 성기에서 뜨거운 액체가 터지는 것을 나도 느꼈다. 정말이지 내 스스로가 하등 동물처럼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끝.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sex신여 [23세](서울 강남)
성격은 명랑/쾌활하며 키는 165,원하는 만남은 섹스파트너를 원해요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