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타인의 아이를 임신한 아내 - 3부
16-01-23 20:44 11,215회 0건
일본의 모 성인 사이트에 "妻の加奈がフミ君の赤ちゃんを出産した"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을 번역 각색한 내용임을 밝힌다.

"으흑... 형님 식사하시는데... 죄송해요."

"아니 신경 쓰지 마. 여기 넣은 잣이 진짜 맛있네." 나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 말했다.

"쪽쪽!" 아내가 기철의 자지를 게걸스럽게 빨었다.

"으흑... 늘 형님이... 좋아하는 음식을 준비... 하겠습니다... 아흑..."

기철의 얼굴이 완전히 일그러졌다. 그는 엉덩이를 들어 이리저리 움직였다.

"쪽쪽!"

"아흑!"

기철의 온몸이 불판 위의 오징어처럼 비틀어졌다. 그는 두 손으로 아내의 머리를 꼭 잡았다.

"쪽쪽! 쪽쪽!"

아내가 머리를 세차게 흔들었다.

"아흑! 영미... 싸!"

기철은 온몸이 굳어진 채 아내의 입에 사정하는 듯했다. 아내는 사정한 기철의 좆물을 그대로 삼키는 듯했다.

"아... 기철씨 맛있어."

아내가 웃으며 나에게 고개를 돌려 눈짓을 보냈다. 나도 아내에게 눈짓을 보냈다.

기철은 아내를 일으키자 아내와 키스를 나눈다. 그 둘의 입가에는 정액으로 질퍽거렸다. 질퍽거리는 그 둘의 혀가 뱀의 혀처럼 느껴졌다.

"잘 먹었네." 나는 식사를 마치며 키스를 나누는 두 사람에게 말을 걸었다.

"여보. 설겆이 좀..." 기철의 입술에서 떨어지며 아내가 나에게 말했다.

"걱정마."

아내는 다시 기철과 키스를 나누었다. 그리고 일어선 채 둘은 농도 짚은 애무를 이어나갔다.

내 아랫도리가 묵직해졌다. 나는 일어선 채 설겆이를 시작했다. 그 둘은 소파에 누워 애무를 계속 이어나갔다.

"아흥... 아흥..."

기철이 아내의 브래지어를 내리며 가슴을 주무르며 빨았다. 아내의 가슴은 흉칙할 만큼 검은 색으로 변했다.

"내 가슴 맛있어?"

"응. 너무..."

"세게 빨아줘 기철씨... 흐윽..."

"쪽쪽..."

아내의 가슴에서는 모유가 흘렀다.

젊음은 언제나 좋다. 사정한 직후에도 저렇게 다시 회복해 아내를 탐하는 기철의 젊음에 질투가 일었다. 누구나 경험하는 젊음이지만 지나간 젊음은 언제나 슬픔 그림자를 남긴다. 아내가 원하는 것은 어쩌면 기철의 몸이 아니라 젊음 그 자체를 원했는지도 모른다.

"맛있어?"

"으응..."

"계속 빨아줘 기철씨... 나 너무 좋아..."

아내는 기철의 목을 감싸며 애원하듯 말했다.

기철은 아내를 애무하면서 아내의 옷을 하나씩 벗겼다. 이윽고 만삭의 알몸이 드러났다. 흥분 때문에 아내의 배가 높이 솟았다 꺼지기를 반복했다. 저 배에는 내 씨가 아닌 기철의 씨로 잉태한 아이가 있다.

아내의 망가진 몸을 생각하면 한 마리 숫컷으로 굴욕적이고 비참했지만 동시에 흥분이 일었다. 아내의 몸에 욕망의 에어리언이 꿈틀거리는 듯했다.

아내는 비록 외간 남자를 통해 잉태했지만 어쩌면 아내는 오래 전부터 내 몸에 기생하는 네토라레의 욕망을 눈치채고 그것을 내 앞에서 보여주는 것일지도 모른다. 그렇기 때문에 아내는 저렇게까지 당당하게 망가진 몸매를 드러내고 기철을 받아들이는 것일지도 모른다.

기철은 아내의 두 다리를 벌린 채 쪽쪽거리며 보지를 빨았다.

"아흥아흥... 기철씨..."

아내가 두 손으로 기철의 머리를 잡으며 신음을 내뱉었다. 몸이 무거운 탓에 아내는 그저 두 손으로 기철의 머리를 잡고 괴로운 숨을 토할 뿐이다. 단단하게 발기한 아내의 젖꼭지에서는 모유가 방울방울 흘렀다.

기철이 아내의 보지를 빨면서 바지를 내렸다. 어느새 또 다시 발기한 자지가 드러났다. 굵은 막대기처럼 기철의 자지는 뻣뻣했다.

순간 나와 기철의 눈이 마주쳤다. 그의 눈빛은 마치 나에게 허락을 구하는 듯했다.

그때 "당신만을 사랑해."라는 아내의 말이 떠올랐다. 내 아랫도리가 바지를 뚫고 나올 듯 발기했다. 나는 고개를 기철에게 끄떡였다.

"아아..." 아내의 신음이 더욱 격해졌다.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톡녀 [22세](서울)
첫 경험 해보고 싶어요,도와주세요, 꼭 해보고싶어요.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