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그에게 나를 던지다 - 7부
16-01-23 20:29 7,355회 0건
그 오랜 동안 방황하고 주저하던 나를... 단단하게 닫혔던 성 정체성의 문을 단숨에 녹이면서 불에 데인 듯한 아픔이 항문에서 전해졌다. 치과에서 이를 깎아낼 때 느끼는 아픔과는 비교할 수 없었다. 내가 막연히 상상하던 쾌감이 아니었다.

"아윽..."

나도 모르게 입에서 신음이 새었다.

나는 마치 총에 맞은 것처럼 두 다리가 풀렸다. 생살을 비집고 내장이 쏟아지는 듯했다. 나는 바닥에 주저 앉을 듯 엉거주춤한 자세에서 이를 악 물었다.

"힘 빼..."

나는 너무나도 아파 엉덩이를 앞으로 내밀려 했다. 그러나 그의 한 손이 이미 내 사타구니를 누르고 있었고 또 다른 한 손은 내 허리를 감고 있었다. 온몸에 불이 붙은 사람이 흐느적거리며 앞으로 걸어나오 듯 나는 그 아픔에서 벗어나고자 힘겹게 발걸음을 떼었다. 그러나 그도 나와 같이 발걸음을 떼었기 때문에 나는 그에게 떨어질 수 없었다.

"힘 빼라고... 안 그러면 더 아파..."

귓가에서 그가 말했다. 그러나 내 몸은 여전히 엉거주춤한 상태에서 자꾸만 앞으로 발걸음을 떼려고만 했다.

그러자 뒤에 붙은 그는 순간 허리를 움직였다.

"허억..."

숨조차 멈추었다. 숨을 내뱉을 수가 없었다. 불에 달구어진 꼬챙이로 온몸이 꿰뚫린 듯한 아픔이 전해졌다.

"그러니깐 힘 빼... 자꾸 움직이면 아프기만 해."

이제 내 몸조차 아니 숨조차 제대로 내뱉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이제 그에게 몸을 맡기지 않으면 내 통증은 더욱 심해지는 듯했다.

"입을 벌려. 가만히 입을 벌리고 숨을 천천히 내뱉어."

나는 그의 말에 따라 입을 벌렸다. 그리고 숨을 천천히 내뱉었다.

그러는 동안 그는 나를 안은 채 몸을 반대로 틀었다. 그의 움직임에 따라 내 몸도 그가 움직이는 쪽으로 몸을 틀었다. 벽인 듯했다. 나는 매미가 나무에 딱 붙은 것처럼 두 손을 벽에 기대었다.

"천천히... 천천히... 그리고 항문에 힘 빼... 괜찮아... 힘 주지 말고..."

그는 내 뒷목에 머리를 대고 두 손으로 내 가슴을 거칠게 스다듬기 시작했다. 그의 숨이 거칠어지기 시작했다. 그의 입술이 내 등에 닿았다. 소름이 돋았다.

"그래... 이제 그대로 가만이 있어. 괜찮아..."

그의 까칠한 턱수염이 내 등에 닿았다. 그는 내 등에 턱을 대곤 두 손을 내 허리에 잡았다.

그리고 천천히 허리를 움직였다.

"허억..."

"괜찮아... 이제 힘 뺐으니깐 괜찮아... 처음이라 그래..."

그는 내 가슴을 계속 스다듬으면서 천천히 그러면서 조금씩 힘을 넣었다. 난 여전히 입을 벌린 채 가느다란 숨을 내뱉을 때마다 벽에 댄 손바닥에 잔뜩 힘을 주었다.

통증도 익숙해지는 것일까? 불에 달구어진 꼬챙이가 들어올 때와 같은 통증은 아니었다.

그는 두 손으로 내 허리를 잡고 이제는 멈춤보다는 움직임을 조금씩 늘리면서 왕복 운동을 시작했다. 그럴 때마다 내 중심은 자꾸 흔들려 몸이 휘청거렸다.

그의 분신이 내 항문에서 왕복할 때마다 통증과 이상한 느낌이 섞여서 들어왔다.

마치 배설 직전의 똥을 아슬아슬하게 참는 느낌? 1주일 동안 묵은 굵고 딱딱한 변이 빠져나올 때 느끼는 순간적인 쾌감?

그의 왕복 운동에 가속도가 붙자 다시 통증이 왔다. 그렇지만 그 통증도 굵고 딱딱한 똥이 마치 병마개에 막혀 직장에서 이리저리 움직이는 느낌이었다. 변의와 같은 느낌이 왔다. 마치 무언가 나올 듯한 느낌이 자꾸만 들었다. 이제 더 이상 통증이 아닌 듯했다.

나는 설명할 수 없는 느낌으로 온몸이 다시 휘청거리자 그는 뒤에서 나를 감싸 안은 채 마치 흘레붙은 숫컷처럼 나에게 꽉 붙어 허리를 빠르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의 허리 놀림에 따라 나 역시 계속 제대로 설 수가 없었다. 그럴수록 난 두 손바닥으로 벽에 더욱 밀치려고 했다.

"헉헉헉..."

그는 턱을 내 등에 댄 채 거친 숨을 내뱉었다. 침인지 땀인지가 내 등줄기로 타고 내렸다.

그는 지금 절정에 다가가는 중이었다. 남자인 내가 그것을 모를 리 없었다. 이 순간만큼은 그 어떤 것도 그를 나로부터 떼어놓치 못할 것이다. 사정 직전의 숫컷에게는 초인과 같은 힘이 나온다. 그래서 절대로 절대로 떨어지지 않는다. 그는 지금 사람이 아닌 숫컷일 뿐이었다.

"개 같아... 너..."

내 입에서 무심코 나온 말이었다.

내 말은 그의 정욕에 방아쇠를 당겼다. 내 뒤에 붙어 개처럼 헐떡거리던 그의 허리 놀림이 어느 순간 세차게 느껴졌다.

"아... 아파... 아파..."

"난 개야... 그런 나에게 넌 뭐야?"

"아... 파... 나도... 개야... 개새끼..."

내 뒤에서 그는 힘을 폭발했다.

그의 허리 놀림이 무척 거세어졌다. 내 몸도 그의 허리 놀림에 따라 요동쳤다. 거대한 통풍구에 휘말려 들어가는 듯했다.

그리고 그럴수록 내 안에서도 더욱 변의가 느껴졌다. 정신을 놓으면 그냥 쌀 것 같았다.

굵고 딱딱한 똥이 내 직장을 휘젓는 듯했다. 쾌감이 올랐다. 순간 번개를 맞은 것처럼 머리에서 발끝으로 전기가 흐르는 듯했다.

어느새 내 자지는 발기했다. 그동안 늘 물먹은 걸레처럼 늘어진 자지에 힘이 잔뜩 들어갔다. 그리고 내 자지는 그의 손에 잡혔다. 그는 내 자지를 거칠게 흔들었다.

내 앞과 뒤에서 자극이 들어왔다.

"하악... 하악..."

나는 옆얼굴을 벽면에 대고 입을 벌렸다. 침이 입술을 타고 흘러내렸다.

"아악! 나올 것 같아!"

그의 손과 허리 놀림이 격하고 빠르게 움직이는 듯했다.

"헉!"

숨이 끊어지는 듯 그가 신음을 내뱉자 내 항문으로 미지근한 무언가가 느껴졌다. 동시에 내 자지에서도 마치 화산이 분출하며 용암을 쏟아내는 것처럼 미지근한 정액을 그의 손에 분출했다.

그는 마지막 한 방울까지 내 항문 안에 자신의 흔적을 넣기 위해 마지막 몸부림을 치는 듯했다. 나도 모르게 뒤에서 그의 손목을 잡았다.

거친 호흡을 식이면서 나와 그는 그대로 붙은 채 있었다. 그리고 얼마 뒤 그의 분신이 내 몸에서 빠졌다.

허기와 잠이 쏟아졌다. 나는 벽면에 놓인 소파에 그대로 누웠다. 내 몸에 묻은 그의 정액을 딱아야 했지만 힘이 없었다.

발목에 걸쳐진 바지와 팬티만을 바닥에 내던지곤 나는 그동안 참고 참았던 정신을 놓았다.

이제는 더 이상 두려울 것이 없다는 듯 그의 앞에서 항문을 드러낸 채 잠에 빠졌다.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하지마 [19세](세종)
외로움 많이 타는지라 남친?애인?찾습니다.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