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그에게 나를 던지다 - 4부
16-01-23 20:27 5,552회 0건
나의 20대 생활은 여느 사내와 같았다. 군대를 제대하고 복학해 학교를 졸업했다. 남들 똑같이 고생할 때 고생하고 공부할 때 공부했다. 물론 여자도 경험했다.

입대 전 친구들이 열어준 환송식을 통해 사창가에서 어느 창녀를 처음 안았다. 창녀 대부분이 그렇듯 그녀 역시도 기계적인 동작을 통해 나를 받았다. 키스를 하려고 하면 얼굴을 돌렸고 보지를 빨려고 하면 거기는 안 된다고 했다. 가슴조차 빨지 말라고 해 그저 가슴을 만지는 것만으로 나는 여체를 느껴야 했다. 그녀가 벌린 가랑이 사이로 삽입하자마자 나는 그냥 사정해 버렸다. 20년 동안 꿈꾸었던 섹스하곤 거리가 너무나도 멀었다.

상상하며 자위할 때보다, 심지어 지하철에서 어떤 남자에게 느껴야 했던 야릇한 느낌보다 못한 경험이었다. 처음 경험이라고 하기엔 찜찜하기 짝이 없었다. 이후 20대의 청년처럼 나 역시도 돈이 생기면 창녀를 구하기에 바빴다.

군대를 마친 뒤 어느 역전 뒷골목에서 돼지 같은 창녀에게 내 몸을 던졌을 때 나는 여자의 애액을 처음 알았다. 그 창녀는 무엇이 그렇게 좋은지 온몸을 떨면서 내 애무를 받았다. 키스는 없었지만 동정을 버린 몇 년 뒤에야 비로소 가슴과 보지를 빨 수 있었다. 에어리언이 입을 벌릴 때마다 쏟아내는 타액처럼 난 미친 듯이 침을 흘리며 돼지 같은 창녀의 가슴과 보지를 빨고 또 빨았다. 무수한 자지를 받아 들인 보지는 나의 타액과 그녀의 애액으로 범벅이었다. 그리고 그녀의 애원에 가까운 요구에 따라 삽입을 시도하려고 하자 나는 또 사정하고 말았다. 그때는 정말 내가 상상했던 섹스가 가능하겠다고 믿었는데...

작고 왜소한 체격 때문에 애인이 없었던 나에게 여자란 늘 창녀를 의미했지만 닳고 닳은 그 창녀들에게 섹스의 즐거움, 아니 내 성 정체성을 확인하기에는 처음부터 무리가 있었다. 어떤 섹스의 즐거움도 느끼지 못한 채 내 마음은 자꾸만 위축되기만 했다. 지금 생각하면 창녀에게 그런 것을 기대한 내 자신이 그저 우습다.

대학교를 졸업한 뒤 나는 부모님 집에서 독립했다. 독립이라고 해 봤자 집에서 몇 구역 떨어진 곳이었다. 청량리 지역에서도 가장 낡고 지저분한 곳이었다. 낮에도 불을 켜야 할 만큼 방은 어두웠다. 그렇지만 나만의 공간이 있었기에 나는 만족했다.

직업은 따로 없었다. 그저 틈틈이 들어오는 번역 의뢰를 받아 지냈다.

일이 있을 때나 없을 때나 나는 늘 새벽이 가까운 시간에 잠이 들어 점심이 가까운 시간에야 일어났다. 이후 다시 잠자리에 들 때까지는 늘 방에서만 지냈다. 외출도 거의 없었다. 여유 자금이 생기면 자취방에서 몇 걸음 떨어진 사창가로 달려가곤 했다. 늘 이번만은 꼭 느끼겠다고 다짐하며 방문했지만 그럴 때마다 나는 늘 창녀의 알몸을 보고 만지는 수준에서 끝났다. 해가 갈수록 여자에 대한 욕구는 커졌지만 그것에 비례해 발기력은 더욱 약해졌다. 아무짝에도 쓸모없어 버려진 듯 축 늘어진 내 자지를 볼 때마다 슬펐다.

이런 나를 점차 의식하는 순간부터 나는 어느새 꿈에서 그때 그 일이 나타났다. 마치 군대 제대 이후 군 생활하는 꿈을 꾸는 것처럼 잊혀질 때쯤 어김없이 나타나는 것처럼…

처음 꿈을 꾸었을 때 너무 소스라치게 놀라 잠에서 깨었다. 눈과 입 등이 없는 얼굴을 한 사내의 발기한 자지가 내 입으로 다가오더니 어느 순간 커다랗고 시커먼 구렁이로 변해 내 입을 타고 내 똥구멍으로 비집고 나오는 꿈이었다. 이후 이런 꿈을 꿀 때마다 나는 다음 날 미친 듯이 사창가로 달려갔다. 물론 그때도 이전처럼 늘 허무하게 끝나곤 했다.

그리고 어느 순간부터 난 또 다른 사실을 깨달았다. 여자에게 내 몸을 던지는 횟수가 시간이 흐를수록 쌓일 때마다 그런 꿈도 그 횟수만큼 꾼다는 것을... 등골이 오싹했다. 마치 무당을 피하려는 여자에게 기괴한 일이 일어나는 기분이라고 할까?

나는 번역 작업하던 어느 날 무심코 "항문"과 "남색"과 "애널 섹스" 등과 같은 단어를 인터넷을 통해 검색해 보기 시작했다. 그리고 언제부터인가 소름이 아닌 야릇한 느낌으로 다가온 그 꿈을 꿀 때마다 사창가가 아닌 인터넷에 앉아 관련 글을 읽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때 그 순간 느끼고 싶었던 쾌감을 서서히 열망하기 시작했다. 아주 오랜 시간 그 막연했던 열망이 더욱 달아오르면서 나는 결국 새로운 세상이 펼쳐진 사이트에 접속했다. 단순한 정보를 읽기 위해서가 아니었다. 마치 신내림을 받아 불안을 없애기 위한 행위처럼 나는 미친 듯이 나를 던질 상대를 구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마침내 나는 그 날을 정했다.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여름앙 [31세](안산)
내일저녁에 시간되세요?모레 쉬는날인데 약속도 없고 심심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