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밤거리의 방황 그리고 원나잇 - 단편
16-03-25 17:01 13,651회 0건



이글은 절대 허구적인 글입니다. 섹스할때는 청결이 우선이며

꼭 콘돔과 젤을 준비하시고

스토리를 생각하시며 행위시 참고를 하시면 좋을듯 해서

도움될까 해서 올립니다.




--------------------------------------------------------------------------------------------------------------------------------

멋진 뒷태의 늘씬 미녀 두명이 가로등 빛에 멋지게 반사되는 애나멜 하이힐을 신었다.

남자들이 쳐다본다. 연신 여자친구의 팔짱을 낀채 무의식적으로..여친자신은 모르게..

바람이 불고 긴머리가 휘날린다. 짙은 눈화장의 마스카라는 그러나 흔들림이 없다.

또렸하고 깊은 눈동자로 바라보는 그녀의 시선이 꽃힌곳은 반대편에서 다가오는 남성들의

타이트한 바지의 중앙 심볼 자국..연신 저녁 밤에 길거리에 취해있다.

그녀는 갈구하고 또 갈구한다..

식사도 하기싫다..오로지 섹스만 하고싶은 그녀 둘..

여자치고는 밝혀도 너무 밝힌다..어쩔수가 없이 그녀둘은 생리학적으로 그녀들의 뭉쳐있는

분비물을 내뱉어야만 하는 운명이다.

아랫배가 묵직해지며 한년이 화장실에 가고 싶어한다..다른 여자는 담배를 꺼내들고 화장실

앞에서 맛폰을 보며 바람을 쐬고 있다.화장실에 간 그녀는 답답하게 조여왔던 미니 검정

핫팬츠의 자크를 풀며 해방감을 맛본다. 팬츠를 내리고 불쑥하게 솟아있는 그녀의 클리가

오줌과 정액을 뱉어 내고 싶어하며 안달난채 팬티가 없는 팬티스타킹 안에서 꿈틀댄다.

가볍게 스타킹을 댕기며 끌어내리며 변기에 앉아서 시원하게 물줄기를 쏟아붓는 그녀의 오줌에는

그녀의 요도액 소위 쿠퍼액이라고 하는 끈적한 액체가 섞이며 변기안에 방출된다.

오줌을 싸며 가녀리지만 강하고 길게 뻗어있는 그녀의 자지 뿌리를 어루만지며 루즈를 바른 입가를

혀로 다신다..

서둘러 조금이라도 그녀는 참기 힘든 행복한 순간을 지나고 싶기에 자신만의 단상에 빠진후 친구에게

다가가는 그녀.

연신 담배를 피우며 그녀의 심중을 알아챈듯 특유의 날카로운 시선을 보낸후 두명은 다시 방황을 한다.

쏟아져나온 사람들을 보며 덩달아 신이난듯 인파속에 섞인다.

지나가는 자동차 차창 조수석 밖으로 날카로운 인상의 한남자가 이 두명의 여인에게 러브콜을 보낸다.

두명의 시선이 남자에게 쏠리고 동시에 남자의 강렬한 눈빛에 매료된채 일말의 망설임 없이 마치 최면술사에

이끌리듯 차의 뒷자리에 문을 열고 오른다.

여성은 보지가 두개인데 이 두여성은 보지가 한개라 더욱 희소성과 가치가 있다.

어떻게 보면 단도직입적인 보지라 할수 있다.

마치 섬세하고 도발적으로 섭취자에게 흥분을 유발시킬수 있는 최고의 변장을 한 두명의 여성이다.

어려서부터 여성에 대한 사랑 이상의 감정을 품고 자란 여성 개조형 남성들이 최고의 인기 템이다.

차에 뒷자석에 조심스럽게 단아하고 부드럽게 날씬한 검정 스타킹에 각선미를 뽐내며 조신하게 앉는 두명의

여성들..차에 타자 마자 보조석의 남자에게 가볍게 고개를 숙이며 인사를 한다.

굵은 목소리로 받아치며 그녀들의 인사를 받아치는 드라이버 또한 말끔하고 정돈된 헤어스타일 턱부분에 짙은

수염이 두 여성들의 호감을 자극한다.

열려있던 차에 창문을 올리고 아주 약한 온도로 히터를 튼 드라이버는 서울 경기 곳곳을 밤바람의 환한 가로등

속에서 춤을 추듯 달린다. 웃음소리와 야한 농담 그걸 받아치는 거침없는 두 여성. 서로가 차에서 담배를 피워대며

대화 꽃을 피운다..여성중 한명이 흥분했는지 연신 두 남자가 눈치 채지 못할 정도로 자신의 앞섬을 어루어 만지며

마음을 가라 앉히고 있다. 자꾸만 그녀의 앞섬이 팽창되어지듯 앞 자석의 두 남자또한 그녀들의 향수 냄새와 짙은

콧소리의 음성을 들으며 자극되고 있다. 두 남자 또한 서로가 앉은 자세를 자꾸 고쳐앉을 정도로 차안에서의 4사람의

흥분은 쉽게 가시지 않는다. 시간이 지날수록 친밀해진 서로의 관계를 증명하듯 뒷자리의 여성 한명이 보조석의 남자의

뒷 머리칼을 어루 만지며 그의 굵은 목의 피부를 쓰다듬다가 손으로 약간의 뒷목 마사지를 해준다..그러면서 다른 한손은

그녀도 자신의 수그러들지 않는 앞섬을 스커트 속에 얇은 팬티스타킹 위로 쓰다듬는다. 보조석의 남자는 살짝 미소띤채

그녀의 손을 굵은 손으로 어루 만진다. 부드럽고 매끈하지만 가녀리진 않다..그러나 그런게 더욱더 남자의 흥분을 끌어올린다.

남자는 목을 어루만져주던 그녀의 손을 자신의 입으로 길게 댕겨 그녀의 가운데 손가락을 자신의 입속에 넣고 긴혀를 굴린다.

드라이버는 뒷자리의 여성을 아랑곳하지 않고 한손으로는 핸들을 또 다른 손을 자신의 바지속으로 넣어서 자지의 긴장을 푼다.

드라이버 뒷자리의 여성은 운전하는 그의 얼굴 오른쪽 귓덜미를 루즈향이 진한 입술을 가져대며 귓볼을 살짝살짝 깨물면서 그의

피부 맛을 느낀다. 혀가 치밀하게 귓가를 핥으며 그의 오른쪽 뺨 그리고 그의 턱의 수염을 연신 뒷자리에서 약간은 불편한 포즈로

핥고있다..운전을 하며 고픔을 느낀 드라이버는 핥고있는 그녀의 긴 혀를 약간 고개를 돌려 자신의 입술로 빨아들이며 타액을 나눈다.

운전을 하고있으니 안전을 위해 서로가 잠시동안의 흥분을 느낀후 다시 두명의 여성은 얌전히 허리를 기대 바로 앉는다.

잠깐의 흥분의 여운이 가라앉지 않았는지 그녀 두명은 서로의 다리를 어루만지며 바라본다.

야하고 진한 키스 소리가 뒷자리에서 옅은 비음과 함께 이어지자 운전자의 눈이 뒷자석 백미러에 도달한다.

백미러에 비친 두명의 암컷은 서로가 서로의 얼굴을 빨아먹듯 서로 한손으로 서로의 양 뺨을 어루만지며 달콤하게 키스를 하고 있다.

기분이 들뜬 드라이버는 자신의 외진 대형 원룸 집앞으로 차를 몬다. 거리상 지나가던 곳이 도착지점과 멀지 않았기에 몇개의 신호를

지나고 외진 지형의 구조에 속도를 늦췄을뿐 서둘러 자신들의 아지트로 그 두명을 안내했다.

컴컴한 숲속 외진 빌라 한채..가로등의 밝기는 어둡고 주변은 조용하다.

그녀들의 구두소리막이 정막을 깬다..각자 파트너를 허리춤에 끼고 조용히 빌라의 현관문의 자동문 비밀번호를 누른뒤 방에 들어가

서로의 탐식 행위의 축제가 시작된다.

핫팬츠에 아까 화장실 여성을 지희라고 하고 담배를 피우며 기다리던 미니스커트에 검정 스타킹의 날씬 미녀를 유진이라 하겠다.

드라이버 남성은 M 보조석 남성은 Q 라고 하겠다.

엠 과 지희가 짝이 되었고 큐와 유진이가 짝이되서 서로 포옹을 한채 한쪽 벽면에 대형 침실앞에서 서로의 진한 딮키스와 각자의 손으로

서로의 성기를 옷 위로 어루만지며 기쁨의 시간을 만끽한다. 엠과 연신 턱에난 빳빳한 수염을 부드러운 지희의 뺨과 목덜미로 들이대며

그녀의 터질듯한 끼 본능을 맘껏 유린한다. 엠이 키스를 하며 지희의 작은 턱선을 굵고 큰손으로 들어올리며 그녀가 그녀의 입으로 엠의

저돌적이고 남자다운 키스를 즐기게 엠은 잡아먹듯 그녀의 입술을 훔친다. 유진이 또한 큐가 벗긴 코트 밖으로 단추가 풀어진 블라우스

밖으로 그녀의 밋밋한 가슴을 내논채 가녀린 팔로 큐의 가슴 애무를 즐기며 지희를 바라보며 흐뭇한 미소를 날린다.

큐는 어느새 유진이의 치마를 서서히 들어올리며 스타킹 속의 휘어진 그녀의 앞 클리토리스를 연신 손으로 쓰다듬어준다. 방울씩 줄이되어서

스타킹에 맺어진 그녀의 쿠퍼액은 점점 양이 많아지며 큐의 입맛을 다신다. 지희는 조금 밝히고 너무나도 마려워서 그녀가 키스를 하며 검은

핫팬츠의 버튼을 풀러 서둘러 다리 밖으로 빼내며 다리를 차올린다. 허벅지까지 타이트하게 잘 올라와 있는 그녀의 밴드스타킹 사이로 그녀의

클리토리스는 앵두빛을 한 대가리를 들이민채 껄떡대며 춤을 추고 있다.

엠과 큐는 급격하게 달아오른 흥분으로 서로의 바지과 박서 팬티를 벗어내고 굵고 털이 많은 근육이 베어있는 탄탄한 허벅지를 내보이며 그들의

자랑스러운 발기되있는 힘의 원천의 상징 위용을 과시한다..

그걸본 지희와 유진은 급격하게 성욕에 불이 붙어 동시에 엠과 큐의 좇을 애무한다..굵기가 굵고 강직도의 힘으로 입에 배어문 엠과 큐의 좇을

빨며 연신 그녀들의 맑은 타액이 바닥에 떨어진다..지희와 유진의 얇고 가녀리지만 힘있게 솓아오른 귀여운 클리를 만지며 좇을빠는 그녀둘을

바라보며 엠과 큐의 좇은 우월감에 충족과 흥분이 배가 되어 그녀들의 입안 구석구석 빨려지는 자신들의 좇의 기분을 만끽한다.

지희는 입으로 애무하는 것에는 성이 안차는지 어서 엠이 자신을 들어안고 자신의 뒤에 올라타기를 기대하며 엠의 좇을 핥고 있다.

엠은 그런 그녀를 더욱더 성기에서 입이 떨어지지 않게 두손으로 그녀의 얼굴을 압박한다. 그러나 그녀가 질식할 정도의 힘을 쓸수는 없다.

지희는 너무 사랑스럽고 요염해서 그저 얄미운 장난기만 발동했을 뿐이다.

엠이 지희를 바로 자신의 좇에서 떼게 한후 침과 루즈로 범벅되있는 그녀의 입술을 핥아대며 포갠후 그녀를 뒤로 돌린다.

먼저 어느새 흥분되서 벌어져 있는 옅은 비린 냄새가 나는 그녀의 진짜 보지를 전에 먹었던 다른 여장남의 보지맛과 비교를 하며 핥는다.

냄새나 크기 질적인 면에서 크게 다르지는 않지만 언제나 그녀들의 보지를 핥는거는 의식전에 또 다른 맛이다.

점점 벌어지는 그녀의 보지는 애써 그녀가 오므리고 싶다고 되는게 아닌 엠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다는 그녀의 신호.

엠은 긴 보지를 혀와 침으로 애무한후 미끄러운 그녀의 보지를 책상위에 있는 젤을 가져와 더욱더 미끌하고 개걸스럽게 만든다.

그리고 쉽게 지희의 보지속으로 빨려들어가는 엠의 자지...쾌감은 이루말할수 없이 배가 된다...엠의 눈은 충혈되기 시작하고 몸은 벌겋게

달아오른다. 지희의 클리를 만지는 손의 속도가 빨라진다. 엠을 쉽게 지희 자신또한 즐기는 섹스를 위해 꼭 필요한 자연스러운 행위인것이다.

엠과 지희가 섹스를 시작할때 큐는 유진을 책상에 다리를 엠자로 올려놓은채 유진의 보지 쿠퍼액을 연신 빨아들이고 있다. 유진은 풀린 눈으로 엠과 지희의

행위를 바라보며 얇은 허리를 춤을 춘다..유진의 보지도 이미 열린 상태로 그녀의 보지향을 큐의 코에 들이밀며 큐를 자극 시킨다.

큐는 유진의 스타킹을 어루만지며 허벅지를 연신 움켜쥔다..근육이 없는 그녀의 다리는 말랑거리며 그의 손에 파묻혔다 펴졌다를 반복한다.

큐는 유진의 클리를 빨며 그녀의 액이 어느정도 입맛에서 느껴지지 않자 그녀쪽으로 다시 일어나서 그녀의 입을 자신의 입으로 덮친후 그녀의 허리를 끌어올려

그녀를 안고 침대로 이동한다. 큐는 남아있던 상체를 벗고 눕혀진 유진의 위로 압사시키듯 그녀를 몸으로 뭉갠다..그러면서 자신의 좇을 그녀의 열려있는 보지

살에 처음에는 살짝 문지르다가 바로 삽입한다. 유진은 잠시 눈이 크게 떠지며 입을 벌리지만 능숙한 그녀의 몸의 반응이 그녀를 섹스의 시간으로 안내한다.

엠은 침대옆에서 뒷치기로 연신 지희의 보지를 유린하며 지희 가슴에 두손을 얹고 엠은 시식 하고 있다. 지희가 얇은 위에 나시 소매티를 벗고 싶다며 가슴을

만지고 있는 엠의 두손을 잠시 세운다..나시를 벗어내자 지희의 작고 귀여운 유방이 드러난다..벌거벗겨진채 두 다리의 밴드스타킹 사이에 드러난 그녀의 클리

를 흔들어대며 다시 뒷치기에 열중하는 지희.

큐도 어는새 유진을 뒤로 돌려서 뒷치기로 유진의 보지 맛을 즐긴다. 큐는 무릎을 90도로 한채 그녀의 상체에 두손을 얹고 연신 큐는 강한 허리힘을 발휘하며

유진을 농락한다.

유진의 보지구멍 주변으로 보지액과 큐의 쿠퍼액이 섞여져 나와 침대를 적신다. 침대옆에 지희는 연신 클리토리스에서 실타래 같은 끈적한 액체를 마구마구

땅으로 흘려내며 기분을 만끼하고 있다.

엠은 큐에게 파트너의 교환을 암시하는 신호를 보내고 큐는 지희에게 강한 입맛춤을 선사한후 침대에서 이탈한다. 엠또한 지희 보지에서 좇을 뺀후 침대로 간다.

유진은 다가오는 엠을 향해 새로운 손님에 대한 예의를 표하듯 두팔로 앵기며 엠을 반긴다..큐와 유진의 애액이 섞인 지희의 보지구멍 속을 지희의 보짓물이 묻은

엠의 좇을 넣자 너무나도 쉽게 빨려들어가며 배가되는 흥분을 느끼는 엠..

마찬가지로 큐또한 땅에 흥건해진 지희의 액의 흝뿌려짐을 보며 자신의 더러운 좇을 지희의 보지에 뒷치기로 삽입후 또 다른 맛을 느낀다.

약 2시간 정도 서로 강한 흥분 지수가 그렇게 번갈아가며 체인지를 반복하며 진행되던 섹스는 마지막 마무리로 엠은 어느새 다시 지희의 보지속안에 깊은 사정을 하고

큐는 지희의 입안에 다량의 사정을 한후 마무리되는듯 했지만 먼저 사정한 엠과 큐를 뒤로 하고 지희와 유진이 다시 엉키며 서로의 양 클리를 만져주며 화장이 땀과

남성들의 타액으로 묻은 얼굴을 비비며 키스를 하며 깊은 흥분을 끌어올리자 동시에 두 연약한 시디의 클리토리스에서 강하게 호르몬이 방출되며 분위기는 마무리가

되었다.

샤워실에서는 어느새 4명이 샤워를 하며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고 물이 튀는 소리 장난스러운 비명..그렇게 빌라의 추억이 또 다른 출발을 위해 물소리를 뒤로 한채

밤이 지나간다..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여린신걸 [24세](경기 수원)
성격은 명랑/쾌활하며 키는 164,원하는 만남은 섹스파트너를 원해요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