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젠더) 하이힐 - 6부5장
16-01-23 20:35 3,134회 0건
"퉁~"
크리스탈 와인잔의 울림이 곱고 경쾌하다.
진하고 부드러웠다. 약간의 떫으면서도 달콤함이 무척 향긋하다.
금새 몸이 더워진다.
"속이 빈상태에서 마시니깐 금방취하는데..."
(모두의 눈이 피곤한듯 살짝 풀리게 된다.)

옆에 있던 소사장이 아가씨를 먼저 겁탈하듯이 핥고 빤다.
"으으음... 어업.. 흐음..오빠... 천천히... 하아아으응~"
"허어업.. 처어업... 하압... 하~ 참느라 죽는줄 알았네..."

긴혓바닦이 그녀의 하얗고 보드라운 목덜미를 핥고 지나갈 때마다
남자의 등을 어루만지는 손에 힘이 들어간다.
목을지나 귀를 간지럽히고 다시 입술을 훔친다.
"허어업.. 쪼옥... 허업... 쩌어업..."
그녀의 입술이 벌어지고 깨끗한 분홍 빛 혀가 그의 입술과 부딪히며
서로의 타액이 오가며 입가로 맑은 타액이 묻어 나온다.

아가씨의 부드러운 살결에 부딪혀서 껄떡이던 그의 첨단이 그녀의 사타구니를
가볍게 툭툭 친다.
아가씨의 한쪽손이 좆기둥을 가볍게 잡더니 검붉은 조갯살 사이로 안내한다.
부드럽게 육봉을 흔들면서 핑크빛 부드러운 속살에 문지른다.
부비적부비적 문질러지며 아저씨의 엉덩이에 힘이들어가더니
쑤우욱 삽입이 된다.
"하아앙앙~...."
와인같은 진한 신음과 달콤한 탄성이 흘러 나온다.
"척척척" 디젤 엔진이 시동을 걸듯이 요란하게 펌핑을 한다.
그러다가 육봉을 빼고는 손가락을 그녀의 음부에 집어넣어
둔덕으로 밀어 당기듯이 핑거펌핑을 하여 준다.

"하아아아앙ㅇ... 오빠하아앙... 흐으으으으...ㅇ으응"
아가씨의 경쾌한 코맹이소리가 지스팟이 제대로 자극되고 있음을 알게 한다.

오빠는 등을 감싸아 나의 가슴을 조물락거리고 난 오빠의 좆방망이를 한손가득 움켜쥐고 부드럽게 어루만져주고 있다. 성인영화 관객처럼 숨죽여 둘의 진한 스킨쉽을 구경한다.

아가씨가 짧고 경쾌한 신음을 지르더니 음부에서 맑은 물이 손가락을 비집고 나와 뿜어져 나온다.
아저씨는 더욱더 경쾌한 팔놈림으로 아가씨의 분출을 더욱더 격렬하게 이어가도록 한다.
마치 길막힌 도로에서 소변을 참다가 싸는 여인의 오줌줄기처럼 뿜어져나오는 씹물줄기 모습이
그이와 나의 아랫도리를 시원하게 쓸고 지나간다.

오빠가 나의 말랑한 앞보지를 잡고 흔들어 준다. 금새 빳빳하게 굳더니 너무 강렬한 오르가즘이
첨단쪽으로 밀려든다.
"하아앙. 오오오오빠... 하앙ㅇ... 그만 넘 자극적이야... 하앙 미치겠어..."

아저씨가 우리를 향해 오라며 제스쳐를 취한다.
오빠는 나의 좆을 잡고는 소를 몰듯이 아가씨쪽으로 안내한다.
그리고는 나의 좆을 아가씨의 사타구니쪽으로 보내더니 몸을 밀착시켜준다.
오빤 나의 엉덩이 뒤에서 가랭이 사이로 손을 넣더니 나의 앞보지를 그녀의
음부로 밀어넣는다.

맑고 투명한 애액과 씹물로 미끄러지듯이 그녀의 음부속으로 들어간다.
조임없는 상태에서 그녀의 부드러운 속살에 자극받은 나의 좆에 힘이 들어간다.
그리고는 오빠는 나의 엉덩이에 얼굴을 파묻더니 후장을 부드럽게 핥아준다.
이내 그의 첨단을 부드럽게 문지르더니 삽입을 한다.
"흐으으응..... 하앙... 아파요..."
그이의 박자에 맞춰 나의 허리가 움직이고 이내 아가씨와 나의 펌프질도 함께 가동이 되었다.

아저씨는 언니를 품안에 가득안고 아래로 비집고 들어가더니
고무마같이 생긴 빳빳한 좃을 그녀의 후장으로 밀어 넣는다.
"캬아아악... 하앙...허어어억... 허엉ㄱ... 으응... 하아아아앙... 하앙..."

그녀의 눈시울이 뜨거워지며 눈물이 흘러나온다.
아저씨의 두툼한 손가락이 그녀의 젖꼭지를 비틀면서 조물조물 계속 부빈다.
그녀의 허리가 뒤틀리면서 질안의 근육들이 파르르 떤다.

우리들은 두 아저씨들의 움직임에 따라 허리가 움직이며
펌핑이 가볍고 부드럽게 이어졌다.

오빠가 나를 옆으로 가볍게 누이며 아저씨는 아가씨의 양어깨를 잡더니
이내 나는 오빠의 가슴위로 눕고 아가씨의 벌어진 가랭이가 나의 사타구니에 올라타지면서
포썸의 방향이 바뀌었다.

아가씨의 등이 보이고 오빠의 위로 나와 아가씨가 누워있는 상태에서
나의 좆이 가볍게 그녀의 음부에 파고들어 살짝살짝 움직인다.
늘어진 그녀의 속살에 빈틈으로 비집고 아저씨의 육봉이 들어온다.
그리고는 서서히 앞뒤로 움직이며 질구멍을 넓힌다.
"허어어어엉... 하아앙... 허어엉... 흐응...으음..."
아가씨의 허리 다시한번 격하게 휘어진다.

"흐으으으응..." 소영의 입에서 저절로 신음이 흘러나온다.
"척척척척..." 아저씨의 육방망가 나의 앞보지와 그녀의 질사이의 틈에서 겪하게 펌핑을 한다.
오르가즘을 느끼기도 전에 내 앞보지가 가볍게 사정을 해버리고 만다.
내 좆물이 윤활유가 되어 씹질을 더욱더 육덕지게 만들어준다.

사정하고나서도 지속되는 아저씨의 펌핑질에
좆이 공중에 붕 뜬것처럼 따로 오르가즘을 느끼고 도저히 참기 어려울 지경이다.
"하아아앙... 아저씨.. 흐응... 저 죽을 것 같애요... 넘 자극이 강해요... 하아아ㅏㅇ..."
내 위에서 아가씨는 온몸을 비틀면서 굉음을 낸다.
"허어어어엉... 허엉... 흐으으으어엉... 어엉... 어엉..ㅎ으으응... 하앙..."

십여분이 지속되면서 아저씨의 육방망이가 단단하게 핏대가 선다.
후장에서는 오빠의 육방망이가 휘젓고 다니고 앞보지는 아저씨의 좆과
그녀의 뜨거운 질에서 놀아나고 있다.

"흐어어어억.... 아~ 싼다 자기야... 허어억... 으으으으..."
"허어엉... 몰라... 맘대로해... 하아앙... 하아앙... 오빠... 항ㅇ.ㅇ.ㅇ. 넘 좋아...하앙"
"어어어어억...... 흐으으으으....."
뜨거운 아저씨의 정액이 콸콸콸 밀려들어와서 나의 앞보지기둥과 그녀의 동굴속을
허옇게 애워싼다.

이내 나의 후장에서도 뜨거운 오빠의 좆물이 밀려들어와 절정을 맞이한다.

아저씨가 그렇게 언니의 가슴위로 쓰러지고 네명이 포개어진다.
이내 균형이 무너지고 아가씨와 나는 떨어지고 오빠의 가슴에 나의 가슴이 포개어 지며 돌려
오빠는 가슴에 나를 품는다.

"후욱... 후욱... 좋았어? 우리 애기?"
"흐으응... 몰랑... 넘 진했어... 오르가즘이 오르가즘같지 않고 고통스러웠엉... 하앙... 힘들어..."
"자주해서 자기 좀 단련시켜야 겠는데?"
"오빠랑 저 아저씨는 뭐야? 왜 갑자기 ... 흐음... 흐음... 허호~ "(격렬한 섹스 후에 숨쉬기가 버겁다.)
"뭐가?"
"흐응... 첨에 오빠 안이랬어... 그냥 딱딱하기만하고 그냥 평범한 남자꺼였는데..."
"으응... 그래서... 하악... 호오~ 흐음..."
"흐으으므~음...~ 왜케 몸도 좋아지고 젊어진거냐고... 대추나무 막대기가 아니라 잘 만들어진 대추나무방망이같애... 그 홈런타자들이 쓴다는 그 좋은 방망이..."
"하하하하..."("하하하하...ㅋㅋㅋ", 옆에있던 아저씨도 듣고 있더니 같이 웃는다.)

"그건 있다가 이야기하고 우리 ?을까? ?고 밥먹으러 나가게...
여기 스테이크도 잘해... 그때 이야기하자."

"으응?? 스테이크? 아~ 좀 배고플라해욤..."

넓은 욕조에 향긋한 샤워거품이 일어나고 난 오빠 가슴에 안기고
아가씨는 아저씨 가슴에 안겨서 따뜻한 물로 섹스로 지친 심신을 따뜻하게 데워준다.
미끄러운 비누거품에 오빠의 피부가 나의 피부에 미끄러진다.
"으응윽... 부드럽다..."
오빠가 얼굴을 나의 가슴에 파묻고는 얼굴을 이리저리 부빈다.
까끌까끌한 수염에 젖꼭지가 자극인 된다.
"하으으응... 간지러워... 하응... 따가워 오빵... 하앙..."

이내 오빠의 입술과 혀가 나의 가슴을 물고 있고
나의 후장에 오빠의 육봉이 밀려 들어온다.
허벅지에 힘을주어 오빠의 움직임에 박자를 맞춘다.

이미 옆에서는 격렬한 수중섹스가 벌어지며 물보라를 일으키고 있다.
"철썩철썩... 철썩...푸우욱.... 푸욱..."
목욕탕의 매끄러운 타일에 두 아가씨의 신음소리가 맑게 울려퍼진다.

오빠를 만날때면 전날 저녁에 잔뜩먹고나서 새벽화장실갈때 변비약을 먹고는
다음날 아침에 오랫동안 관장을 하여 속을 비운다. 그리고는 나만의 특재 패미돔을 끼워넣고
나만의 씹물로 그이와의 섹스를 깨끗하게 준비한다.

오빠와 나는 욕조에서 나와 샤워기에 물을 틀고 계속 씹질을 이어간다.
오빠의 손길에 그만 먼저 사정을 해버리고 엉덩이를 부르르르 떨어버린다.
"하아으으으응.... " 살짝 춥다...
이내 오빠도 신호를 준다.
난 엉덩이를 떼고 나의 입한가득 오빠의 좆을 물고는 머리를 움직여서
마지막 절정에 다다르게 한다.
목구멍 깊숙히 그이의 뜨거운 좆물이 밀려들어온다.
"꿀꺽꿀꺽... 꿀꺽..."
(비릿하고 역한 느낌이 강하지만 강렬한 오르가즘과 사랑받고 있다는 느낌이
모든 것을 향기롭게 바꿔버린다. 달콤하다.)
"쪼옥쪼옥... 허업... 쪼옥..."
"으어어어... 허억... 으윽.... 허억..."

옆에서 섹스를 마무리하고 있던 커플이 우리의 마지막 장면을 즐기고 있다.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으뜸이 [20세](대전)
안뇽뇽뇽~~ 난 귀요미야~ 우리 만날까?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