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치한 단편 번역 - 17부
16-01-23 20:05 5,503회 0건
[소리를 참으면서 가 버릴 때까지 해서, 학교에 지각했다.]



아침에 학교에 입고 나갈 옷을 고르는데 핑크 색 브라와 맞춘 분홍색 속옷으로 가고 싶었지만, 그러지 않고, 어제 밤에 만들어 놓은 “구멍 팬티 "...
필요없는 흰색 속옷에 칼집을 넣은 것을 입고 나가기로 했어요.

가랑이의 천 부분을 딱 그 부분에 오도록 하고 잡아 당겨 가위로 잘랐어요.
구멍이 생겨서, 거울을 보면 그곳이 죄다 보여서 굉장히 야했어요.

어제, 필요 없는 털을 정리했어요.
그래도 아직 아직 부숭부숭 나 있음.

그래서 위는 블라우스 1 장으로 가기로 했어요.
기분 좋아지고 싶어서 치한 당하려고 생각했어요.
물론 브래지어가 비쳐요.
색 브래지어는 엄청 눈에 띄어요 (^^;

속옷이 구멍 나 있으니, 아침 밥을 먹고 있을 때부터 이미 안절부절 해요.
그리고 나가려고 하는데, 오빠와 함께 나오는 시간과 겹쳐서 오빠가

"위에 뭔가 더 걸쳐라!" 라고 주의를 주었어요 (^^;
역시 브래지어가 비치는 것은 안 되는 것일까요.

"더우니까아 ~"
라고 말하고 바로 나갔어요.

역의 계단에서도, 초미니 스커트 (무릎 위 22cm)이므로, 아래에서 보면 죄다 보였을지도 모르겠어요.

신발 끈을 고칠 때도 허리를 굽히는 것만으로 심장이 크게 뛰었어요.

그리고 플랫폼을 걷고 있을 때도 꽤 두근두근 하고 있었어요.

아침 러시아워인데다, 내리는 역이 뒤에 계단이 있기 때문에 전철을 탈 때 제일 뒤쪽 차량 있는 곳에 줄 섰어요.

이곳은 상당히 사람이 적은 곳인데도, 4, 5 명의 아저씨가 내 뒤에 줄지어 있었어요.

양복 아저씨와 1 명의 젊은 정장 샐러리맨 같아 사람들이었어요.

그래서 기차가 와서 타려고 할 때, 힘껏 뒤에서 밀렸어요 (T-T)

내리는 사람이 적었기 때문에 엄청 붐비고 있어요.

그 날은 체육이 있었으므로, 체육복을 넣은 가방을 손에 들고 책가방을 손에 들고 탔어요.

혼잡에 파묻혀 밀리고 있을 때에 치마가 뒤집혔어요.

나는 벽을 향해 치마 걷어 올라가서 뒤에서 눌렀어요.

그대로 괴로운 자세로 벽에 짓눌렸어요.

출발하자마자 엉덩이로가 손이 뻗어 만져 왔어요.

내 바로 뒤에 선 대학생 정도로 보이는 젊은 오빠 (꽤 미남)이 치한 같았어요.

엉덩이를 어루만지거나, 속옷을 먹혀 들게도 하고 있어요.

멋진 오빠였기 때문에, 하는 대로 놔두었어요.

그리고 손가락 그곳으로 뻗어왔어요.

속옷의 구멍으로 직접 만지게 되었어요.

그 치한은 속옷을 잡아 당기거나 하며, 이상한 것을 알아 차린 것 같았어요 (^^;

나는
(이런 속옷 이면 치한 해 주세요 라고 말하는 거나 마찬가지구나)
라고 생각하며 부끄러워졌어요.

그리고 앞으로 손이 돌아 들어오고 블라우스의 단추를 풀어 안으로 손을 넣어 왔어요.

브래지어 위에서 가슴을 주무르고 한 손은 그곳을 만지작거렸어요.

주위 사람들은 전혀 눈치 채지 않은 것 같아요.

그래서 브래지어 안쪽에 손을 넣어오고, 생으로 가슴을 만져지게 되었어요.

치한에게 생으로 만져진 것은 처음이었어요.

젖꼭지를 빙글빙글 문질러져서, 소리를 참는 것이 괴로웠죠.

유두를 만지니까 허리가 흠칫 하는 거에요.

손가락으로 클리토리스를 찾아 내서, 다다다다 진동시켰어요.

기분이 좋아서 서있는 것이 힘들어요.

이번에는 손가락을 넣어서 쑤걱쑤걱 했어요.

그리고 드디어 첫 번째 역에 도착했어요.

일단 손가락을 뽑았지만 아무도 내리지 않아요.

다시 출발하니 바로 블라우스 속에 손을 넣어오고 유두를 꼬집기도 했어요.

그리고 허벅지에 손가락을 문질러 왔어요.

축축하게 젖은 감각이, 잘 생각 해보니 내 애액이구나 하고 깨닫고 부끄러웠어요.

손가락을 천천히 넣었다 뺐다 했어요.

그러고 있는데, 아마 다른 치한인 듯한 손이 와서 앞쪽을 만져 왔어요.

손가락으로 클리토리스을 벗기고 손가락으로 빙글빙글 돌렸어요.

박혀 있는 손가락은 휘저어 왔어요.

기차 소리 때문에 질컥질컥 하는 소리는 들리지 않았지만.

클리가 괴롭힘 당하듯 붙잡힌 채, 손가락이 마음껏 안쪽까지 쑤셔 박혀서 ......... 목소리를 참으며 가 버렸어요.

간 걸 알아차린 것 같이, 클리를 튕겨 왔어요.

몸이 민감한 상태니까 움찔 하게 되어 버려요.

손가락을 다시 허벅지에 문질러서, 내 액체를 발랐어요.

이번에는 따뜻한 것이 허벅지에 닿았어요.

그 멋진 치한은 자지를 꺼냈어요 (^^;

역시 이것은 곤란하다고 생각해 다리를 모았어요.

그랬더니 엉덩이를 양쪽으로 "쫘악!" 하는 느낌으로 벌렸어요.

열심히 내 그곳에 뜨뜻한 것을 빙글빙글 문질러 왔어요.

각도상으로도 삽입하기는 어려웠어요.

그래서, 갑자기 퓻!! 하고 따뜻한 액체가 그곳에 끼얹어졌어요.

다리로 흘러 내려 왔어요.

치한은 바로 가버린 것 같아요.

엄청 찐득해져서 곤란했어요.

보지에서 오줌 싼 것처럼 뚝뚝 흘러내리고 있으니 (^^;

어쩔 수 없이 다음 역에서 내렸어요.

감색 하이삭스까지 정액이 흘러 내려 있어서 바로 티슈로 닦았어요.

그러자 아까의 멋진 남자가 말을 걸며,

"뭐랄까 굉장히 좋았어. 구멍 난 팬티 같은 걸 입고 있으니까 깜짝 놀라 버렸잖아. 내일도 저기에 타는 거야?"

라고 해서

"예"

라고 했어요.

"내일도 기분 일해도 좋은가?"도 (^^;

"내일도 같은 전철을 타고 있으면, 말을 걸게. 내일도 하게 해줘"

라고했어요.

부끄러웠지만

"예"

라고 하고 화장실에 갔어요.

역의 화장실은 계단을 내려와 바로 있는 넓은 곳이어요.

개인 실에 들어가서 보니, 속옷은 질퍽질퍽하게 정액이 묻어있었어요.

바로 벗어서 냄새를 맡아 보니 훅 끼쳐 와서 머리가 얼얼한 느낌이 들었어요.
싫은 냄새가 아니라고 본능적으로 머리가 느끼는 것 같은 ...

아직 여운이 남아있는 보지를 정성스럽게 닦았어요.
임신 같은 게 되면 장난 아니니깐 (TT)

하지만 사실 처녀였기 때문에 자지 넣어 보고 싶은 건 어쩔 수 없었어요 (^^;

기분 좋았지만 어중간하게 끝났으니, 자위를 하고 말았어요.

아까 일을 떠올리며 하다 보니, 소리를 참으면서 가 버릴 때까지 해 버려서 학교에 지각하고 말았어요 (^^;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여린신걸 [24세](경기 수원)
성격은 명랑/쾌활하며 키는 164,원하는 만남은 섹스파트너를 원해요
지금 통화하기